김 총리 “방역 실행력 확보 우선…주말 얀센 40만회분 도착 예정”

지역별 여건 맞는 조치들 선제적 취해야

URL복사

김부겸 국무총리는 13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오늘 중대본 회의 직후 대국민 담화를 통해 광복절 연휴를 앞두고 방역협조를 국민 여러분들께 호소드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총리는 “보다 강력한 추가조치가 필요하다는 의견과 함께 이제는 국민의 삶도 살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지만, 아직은 방역조치의 강화냐 완화냐를 논의하기 보다는 현장의 실행력을 확보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번 주 들어 하루 확진자 수가 2000명 내외를 기록하고 있다”며 “거리두기를 강화한지 한 달이 넘었지만, 기대했던 효과가 아직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총리는 “휴가철이 정점을 지났지만 여전히 이동량은 줄지 않고 있다”면서 “해수욕장을 비롯한 휴가지에서는 크고 작은 방역수칙 위반행위도 끊임없이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김 총리는 “많은 지자체들이 이번 고비를 잘 헤쳐 나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선제적으로 방역단계를 조정하거나 해수욕장을 폐쇄하는 등 어려운 결단을 내린 지역도 있고 델타 변이에 대응해 역학조사 체계를 정비한 곳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각 지자체장께서 좀 더 세심하게 방역대책을 챙겨주고, 지역별로 여건에 맞는 조치들을 선제적으로 취해 달라”고 요청했다.


포토



핫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