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네트워크

부산 북구, 이웃지킴이 ‘명예사회복지공무원’ 모집

URL복사

 

 부산 북구는 내달 1일부터 15일까지 ‘북구 명예사회복지공무원’을 공개 모집한다고 밝혔다.


‘명예사회복지공무원’이란 지역사회 복지사각지대 발굴을 위해 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 생활업종 종사자, 신고의무자, 복지통장 등 지역주민의 자발적 참여를 기반으로 구성된 무보수·명예직의 인적 복지안전망이다.


‘북구 명예사회복지공무원’은 2018년 12월 발대식을 시작으로 첫활동을 시작하였으며 현재 총 1,465명의 명예사회복지공무원이 위촉되어 지역내 위기가구 발굴 및 고위험 1인 가구 모니터링, 돌봄·나눔활동 등 다양한 복지사업에 참여해 취약계층 주민들이 쾌적하고 안정된 삶을 이어가는데 기여하고 있다.


구는 이번 공개 모집으로 명예사회복지공무원을 확대 운영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을 지역 주민과 다양한 사유로 도움이 필요한 이웃을 상시 발굴하고 다양한 욕구가 반영된 원스톱 복지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지역보호체계로 강화할 예정이다.


지역 사정에 밝고 주변의 어려운 이웃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지역사회 봉사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싶은 주민이라면 누구나 명예사회복지공무원으로 참여 가능하다.


‘북구 명예사회복지공무원’으로 참여하고 싶은 주민은 주소지 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여 신청하면 된다.


정명희 구청장은 “코로나19로 주변의 복지 위기가구가 증가하고 있는 만큼 교류가 어려울수록 이웃을 살피는 공동체 의식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면서 “‘북구 명예사회복지공무원’에 주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포토



핫이슈

더보기


배너